티스토리 뷰


학자금과 주거비, 취업난으로 삼중고를 겪는 '삼포세대' 청년들도 

미래를 설계할 수 있게 지원하는 '청년두배통장'은 가입한 청년들이 월 일정액을 저축하면 
서울시가 기초생활수급자에게는 100%를, 비수급자에게는 50%를 추가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월 적립금액은 5만 원, 10만 원, 15만 원 단위다.

최저 생계비 200% 이하인 18세 이상 34세 이하의 청년이 가입할 수 있으며 
1년에 10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적립기간은 최대 3년으로 기초수급자는 최대 1080만 원, 
수급자 외 저소득층은 최대 810만 원을 모을 수 있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위해 올해 6억 1000만 원, 내년 18억 1000만 원,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27억 10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재원은 서울시가 60%를 부담하고 나머지 40%는 민간후원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서울시 희망복지지원과 관계자는 
"민간 후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복지 재원에서 일정 부분 주기로 약정이 돼있고 
그 외에는 기업 등에서 기부와 후원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 관계자는 "경기침체로 불안정한 일자리와 저소득, 저신용으로 일을 해도 
'워킹푸어'인 청년이 늘고 있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토대가 필요하다"며 
'청년두배 통장' 도입을 통해 저소득 청년들이 교육비, 주거비, 창업자금, 결혼자금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경제적 자립기반을 마련해 빈곤층에 편입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통장사업 참가자의 공정한 선발을 위해 사회보장정보시스템 
'행복e음' 공적조회를 할 수 있게 해달라고 보건복지부에 요청한 상황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