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회

암세포를 죽이는 성분을 가진 과일

꿍꿍이 blog오리진 2014.09.27 01:49

암세포를 죽이는 성분을 가진 과일

 

스트로베리, 라즈베리, 블랙베리, 블루베리 등 각종 베리류를 건강식품으로 즐기는 분들이 많다. 베리류가 뜨게 된 계기는 2002년 미국 타임지에서 처음으로 블루베리가 10대 수퍼푸드의 하나로 선정된 후부터였다. 당시 국내는 재배되지 않던 품종들이라 수입에 의존해 비쌌고 무엇보다 냉동상태로 들어와 신선하지 못해 적극 권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보편화되어 섭취율이 높아졌다. 그래서 여러 종류의 베리마다 영양소와 효능 차이를 묻는 분들이 많다.

스트로베리, 라즈베리, 블랙베리는 우리 식으로 분류하면 한마디로 딸기다. 영양소면에서 공통점은 비타민 C가 풍부하며 피로회복에 효과적인 구연산 등 천연 유기산 성분이 풍부하다. 효능으로는 특히 눈 건강에 좋은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하여 노화방지와 항암효과가 있으며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그런데 이들 베리류가 줄곧 주목받는 이유 중에 하나는 베리류 고유의 천연색소를 만드는 구성체 덕분이 아닌가 싶다. 즉 암세포의 세포사멸, 즉 ‘아폽토시스(Apoptosis)’라는 기능을 유발하여 암세포가 억제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가 있다. 아폽토시스란 우리 몸안에 입력되어 있는 일종의 생체 프로그램. 몸이 스스로 알아서 건강을 유지하는 기능 쯤으로 이해하면 된다. 몸 안에서 발생하는 모든 손상된 세포, 비정상 세포, 노화 세포들이 자발적으로 사멸되는 과정을 말한다. 손상된 세포를 자폭되게 만들어 주변에 정상 세포들의 먹이가 됨으로써 몸안에서 제거되는 과정이다. 


이러한 인체의 세포사멸 기능에 베리류가 100% 효과 있다는 얘기는 절대 아니고, 중요한 것은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미한 효능 차이를 굳이 찾는다면 라즈베리는 이뇨작용이 있어 서양에서는 관련 약재로 많이 쓰였다고 한다. 또 식물이지만 오메가-3 지방산도 들어있어 꾸준히 섭취하면 콜레스테롤 조절과 심장질환 예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검은 딸기로 불리는 블랙베리에는 특히 생식기 관련 호르몬을 강화시키는 무기질 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크랜베리는 원래 철쭉과에 속하는 산야초지만 효능 면에선 역시 다른 베리류와 마찬가지로 비타민과 안토시아닌 색소가 많다. 또한 방광염과 요도염 예방에 좋은 키나산 성분이 들어있어 예부터 관련 약재로 그 열매를 달여서 이용하였다. 


아사이베리는 브라질 열대우림 지역에서 생산되는 열매로 효능면에서는 다른 베리류와 흡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찍이 베리 선풍을 일으켰던 블루베리 역시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해 망막에 색소 단백질의 재합성을 활성화시켜 하루 15-20알 정도씩 섭취하면 노안과 백내장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베리류 얘기를 할 때마다 빼면 섭섭한 것이 바로 복분자(覆盆子)다. 예부터 정력 과실로 통하는 복분자는 6-8월이 제철인 우리네 산딸기다. 제철에 수확된 복분자를 싱싱하게 먹으면 좋고 술이나 잼으로 담궈 놓고 사계절 이용해도 좋다.

이렇듯 베리류는 종류가 무엇이든 영양면이나 효능면에서는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중요한 것은 각자 환경에 맞게 가능하면 신선한 상태로 꾸준하게 섭취하는 것이 보다 중요하다. 또한 고를 때 되도록이면 고유 색깔이 선명한 것을 선택해 섭취하도록 한다.

[출처] 본 기사는 프리미엄조선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푸드테라피스트 김연수의 음식으로 병치료 하기' 기사 중.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입력 : 2014.08.21 14:15




   

 


김연수 / 푸드테라피협회(IFTA) 대표

E-mail : ifta@iftanet.com

연세대학교 생활과학대학을 졸업했다. 푸드테라피라는 개념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전파했으며, 푸드테라피스트라는 직업을 만들어 자신이 제1호 푸드테라피스트가 됐다. 

의학전문기자 출신으로 강연, 방송, 컬럼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통해 건강하고 즐거운 먹거리의 새 길을 만들어가고 있다. MBN <엄지의 제왕> 패널, KBS TV 비타민 <장수밥상>, 올리브 tv <당신을 바꾸는101가지 레시피> 진행자로 활동했다. 풀무원 ‘바른먹거리교실’ 기획 및 운영위원, 딤채 홍보대사, ‘사찰음식의 세계화’ 패널 등 웰빙의 식문화 확산에 기여한 건강음식 전문가이기도 하다. 

1995년부터 10여 년간 의학전문기자로 활동해오다 의학과 음식을 접목시킨 ‘메디컬푸드’라는 개념을 최초로 도입, 문화일보 ‘김연수의 메디컬푸드’를 통해 식재료를 우리 몸에 최적화시켰을 때 얻을 수 있는 건강비법을 소개해왔다. 이후 ‘몸을 치료하는 음식’으로 웰빙식문화의 신선한 바람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진위를 가릴 수 없는 건강음식들과 어느새 트렌드처럼 흔해져버린 웰빙음식들이 넘쳐나는 현실이 역으로 건강을 망치는 독이 되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일에 나머지 인생2막을 걸었다.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가벼운 식재료들로 내 몸에 가장 적합한 치료음식을 만드는 방법을 전파해오면서, 사람을 위한 사람 안의 푸트테라피스트로써 그 참의미를 깨달아가고 있는 중이다. 

저서로는 <4주간의 음식치료 고혈압>, <4주간의 음식치료 당뇨병>, <5kg 가볍게 5살 젊게 5시간 활기차게> <내 아이를 위한 음식테라피> 등 다수가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