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썰 이야기

2차대전 이후 최초로 일본이 미군기를 격추시켰던 사건

가장 최근에 일본의 군사력이

미군의 항공기를 격추시킨건 언제일까?

 

쉽게 생각하겠다면 반세기 넘은 옛날의

2차 세계대전의 태평양 전쟁 중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의외로 2차대전 종전으로부터

한참 뒤인 1996년의 일이다

 

 

44710.jpg

 

환태평양 훈련 RIMPAC

1971년부터 미 해군의 주최 하에 시작된 이 훈련은

지금까지도 격년으로 시행되고 있는

세계 최대의 연합 해군 훈련이다

 

갑자기 왜 림팩 이야기가 나오냐하면

사고가 이 훈련 중에 발생했기 때문이다


200957991_1280.jpg

 

사고는 1996년 림팩 훈련의 일환으로

실탄 대공사격 훈련 중에 발생했다 

당일 실탄 대공 사격훈련은 큰 문제 없이 진행되고 있었다

 

 

navy_00005.jpg

 

그리고 일본 해상자위대 아사기리급 구축함 3번함

DD153 유우기리의 차례가 오기 전까지도

훈련 진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a-6e-dvic150.jpg

 

미 해군 항공대의 A-6E 인트루더 함상 공격기는

약 6km 길이의 와이어에 표적기를 매단채

유우기리를 향해 접근했다

그리고 

 


 

해상자위대 구축함 유우기리의 CIWS 20mm 팰렁스 발칸이 

분당 3000발의 속도로 열화우라늄탄을 내뿜었고

미 해군 항공대의 A-6E 인트루더가 격추되었다

 

유우기리가 표적기를 조준한 것이 아니라

예인기인 인트루더를 조준한채

사격을 가한 것

 

예상치 못한 사태에

훈련 참가 중인 모든 해군이

어이가 없어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을때,

유우기리는 발칵 뒤집어져서 빛과 같은 속도로

구조대를 출동시켜서

다행히 바다에 둥둥 떠다니던 조종사들을 구출해내었다

 

이 사고로 인해 한동안 일본은 미국에게

전전긍긍할 수 밖에 없었으며

이 격추기록은 2차 세계대전 종전이후

53년만에 최초로 일본의 군사조직이

미군기를 격추시킨 사건으로 남게 되었다

 

 

여담으로 이 사건으로 인해 인트루더를 격추시켰던

20mm 팰렁스는 아이러니하게도

큰 신뢰를 얻어 각국 해군이 이를 도입하는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게 되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