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화장대에서.자화상, 1909년

 

 

6hcrjm8plv.jpg

 

 

자화상, 1909년

 

 

Serebryakova-22_Md.jpg

 

 

스카프, 1911년

 

 

Zinaida_Serebryakova_-_self-portrait_as_Piero_(1911).jpg

 

 

피에로 옷을 입은 자화상, 1911년

 

 

1911._Девушка_со_свечой.jpg

 

 

 초와 소녀.자화상, 1911년

 

 

at-breakfast-1914.jpg!HalfHD.jpg

 

 

아침식사, 1914년

 

 

hfjaws2uiv.jpg

 

 

 타타와 카탸, 1917년

 

 

z469a5a6hc.jpg

 

 

자식들과의 자화상, 1921년

 

 

oy515yhbuh.jpg


 

흰 블루즈(кофточке)을 입은 자화상, 1922년

 

 

4lv5cn89x7.jpg

 

 

붓을 든 자화상, 1924년

 

 

ballerinas-in-the-dressing-room-1923.jpg


 

분장실에서, 1924년

 

 

006840242.jpg

 

 

강아지와 숙녀의 초상, 1926년

 

 

u82btks5x7.jpg

 

 

자화상, 1930년

 

 

myy2ff7tin.jpg

 

 

자화상, 1938년

 

 

3scfdq14m2.jpg

 

 

자화상, 1946년

 

 

f4qfo2ik31.jpg

 

 

자화상, 1956년

 

 

1608df08d48343214.jpg

 

  세레브랴코바, 지나이다 예브게니에브나

Серебрякова Зинаида Евгеньевна (1884-1967) 

 

1884년 하르키우 인근 교양있는 예술가 집안에서 출생.


1905년 결혼 후 1910년 자신의 자화상으로 등단하며 1917년까지 인생의 가장 밝은 시기를 보냈지만 러시아 혁명으로 인하여 삶이 뒤바뀌게 된다


부르주아지였던 그녀의 집안은 약탈당했으며 남편은 감옥에서 질병으로 사망한다. 결국 거의 없는 수입으로 네 자녀와 부모를 부양해야만 하게 되었고


1924년 일자리를 얻어 파리로 떠나며 일이 끝나는 대로 소련으로 돌아가고자 하였으나 허가가 떨어지지 않아 자식중 단 두명만 데려올 수 있었다


1960년이 되어서 냉전이 약간씩 해소되어감과 함께 자신의 다른 자식들과 만나볼 수 있었으며 1966년 소련에서도 전시회를 열어 호평을 받았으나 


그 영광을 충분하게 누리지도 못 하고 1967년 파리에서 생을 마감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